블로그 연구소
블로그 연구소
블로그의 태동
  • 작성자 블로그동스쿨
  • 좋아요 10
  • 조회수 300


블로그의 태동


인터넷의 시작

2000년대 초반 인터넷이 대중화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초기에는 자기소개 형태의 간단한 페이지였지만 게시판을 연결하여 콘텐츠들이 축적되었죠. 홈페이지를 이용한 커뮤니티도 이루어졌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쉽게 운영하는 서비스도 나왔는데, 대표적으로 는 다음의 카페 서비스가 인기가 많았습니다.


미니홈피에서 블로그로

그 이후로 싸이월드의 미니홈피가 큰 인기를 끌었지만 오래가진 못합니다. 페이스북이 치고 올라오죠. 도토리로 아이템을 사는 것도 잠깐이었습니다. 해외진출도 악재였고요. 사적인 이야기와 사진말고는 콘텐츠도 미약해 네이트와 합병후에도 포털에 도움을 주지 못했습니다.

반면 네이버 블로그는 정보성이 강했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싸이월드의 미니홈피도 블로그처럼 개편했지만 이미 늦고 말았습니다. 이글루스라는 블로그 서비스도 한때만 인기가 있었습니다.



[사진] 싸이월드 USA 모습. 미니홈피는 미국까지 진출했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블로그가 유행을 하면서 사람들은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지 않고 블로그를 만들기 시작합니다. 블로그는 직접 홈페이지를 만드는 것보다 제작하고 꾸미기 쉬웠죠. 용량제한도 없었습니다.


현재 블로그 서비스의 대표는 네이버로 시장의 70% 이상을 점유하고 있습니다. 실제 느끼는 것은 90%이상이지만, 네이버는 독점으로 인한 제재를 염려해서 인지 70%대라고 주장합니다. 다음은 티스토리라는 블로그 서비스로 명맥을 유지하는 중입니다. 일부 파워블로거들은 차별성 때문에 티스토리를 선호하는 편이죠. 이글루스는 알약으로 유명한 줌인터넷에서 인수해서 겨우 살아 있는 정도입니다.


네이버의 전략

다음, 야후, 엠파스 등과 경쟁하던 시절, 네이버가 검색포털 1등이 되기 위해선 카페, 블로그, 이메일 서비스를 공략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온라인 커뮤니티의 대명사는 다음 카페였죠. 이때 CF퀸이었던 전지현씨가 모델로 나섭니다. 네이버는 카페와 블로그 서비스를 대대적으로 홍보를 하고요. 기능적인 면도 다음을 능가하기 시작합니다.



[사진] 네이버 모델이었던 전지현씨. 날개 달린 네이버 모자를 쓰고 나왔다.


다음 카페에는 정보가 많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검색기술과 카페약관 등의 이유로 다음검색에서 쉽게 노출되지 못했습니다. 반면 네이버 카페는 쉽게 네이버 검색에서 노출이 되고 블로그와도 연동이 되었습니다. 카페와 블로그를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정보가 쌓이기 시작하자 다음은 더 이상 경쟁대상이 되지 못합니다.




[사진] 다음 사이트의 옛날 모습.

2000년 초반 다음 카페는 온라인 커뮤니티의 대명사가 되었다.

네이버 카페는 초기에 카페in 이라는 브랜드를 써야 했다.

이후 다음과의 소송에서 이긴후 in 자를 빼게 되었다.


그런데 여기 사람들은 잘 모르는 역사적인 한 사건이 발생합니다. 바로 네이버가 제로보드를 인수한 것입니다. 2000년대 중반까지도 많은 개인과 커뮤니티들이 홈페이지를 사용했습니다. 대부분 php언어 기반의 게시판이 적용된 홈페이지였습니다. 회원관리도 가능했죠. 디자인도 마음대로 바꿀 수 있었습니다. 이런 홈페이지를 만드는 것은 게시판 솔루션의 역할이 필수적이었는데요. 그 중 가장 대표적인 서비스가 바로 제로보드라는 설치형 게시판 솔루션이었던 것입니다. 제로보드를 사용한 홈페이지들은 다양한 콘텐츠를 아주 수준 높게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사진] 제로보드 관리자 페이지 모습. 제로보드를 통해 홈페이지 디자인을 자유롭게 할 수 있었다.


개인홈페이지와 단체홈페이지를 운영하기 위해선 웹호스팅도 해야 하고 기본적인 웹디자인, 웹개발도 다룰 줄 알아야 했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자유도가 높았죠. 사람들은 힘들어도 자신만의 홈페이지를 만들었습니다. 여기에는 주로 제로보드 게시판 솔루션이 쓰였죠.


네이버는 간단하게 이 시장을 점령합니다. 2007년 제로보드를 인수한 것입니다. 네이버는 제로보드를 인수한 후에 개발자 중심의 CMS 플랫폼으로 변화시킵니다. 결과적으로 프로그래밍을 잘 모르는 일반인들은 더 이상 제로보드를 통해 홈페이지는 만들 수 없게 됩니다.




[사진] 제로보드를 인수한 2007년을 기점으로 네이버 카페가 다음 카페를 앞서간다. 출처: 랭키닷컴


제로보드 인수는 네이버의 신의 한수였습니다. 제로보드 같은 솔루션이 없어지자 사람들은 더 이상 예전처럼 쉽게 홈페이지를 만들 수 없게 됩니다. 그 수요는 네이버 블로그와 카페로 이동해 가게 되고요. 네이버는 다음 카페를 벤치마킹 하고 새로운 서비스인 블로그를 강화시킵니다. 이를 위해 싸이월드 기획자였던 이람씨를 영입해 네이버 블로그의 기획을 맡기도 하고요. 양질의 정보가 네이버 외부의 홈페이지가 아닌 네이버 내부 DB에 쌓이게 된 것입니다. 사용자들은 더이상 네이버 밖에서 정보를 찾을 필요가 없게 됩니다.